강원네트워크신문 : [논평] 강원도 의대 지역인재 선발, 60%로 확대하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4년06월2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4-06-25 15:16:55
뉴스홈 > 라이프 > 사설
2024년02월02일 11시3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논평] 강원도 의대 지역인재 선발, 60%로 확대하자
모두가특별한교육연구원 사무국장 남상백
 20년 넘게 묶여있던 의대 정원이 조만간 확대될 모양이다. 지역필수의사제 도입도 추진된다. 만성적인 의사 부족을 걱정해야 하는 강원도 상황에서 일단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의대 정원 확대와 지역의사에 대한 인센티브가 바로 강원도 의료공백을 해결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도내 의과대학 정원이 늘더라도, 입학생 대부분이 수도권 출신이라면 그들은 졸업과 함께 강원도를 떠날 확률이 높다.

도내 대학 의학계열 정원의 80% 가까이를 수도권 출신 학생들이 채우고 있다. 그 원인은 간단하다. 대학들이 지역인재 선발을 꺼리기 때문이다.

학생 선호도가 높은 지방대 의학과, 치의학과 등은 일정 비율을 지역인재로 선발해야 한다. 이미 호남권 대학의 의학계열 학과는 64.6%, 경남권은 63.4%를 해당 지역 출신 학생들로 뽑고 있다. 부산 지역 의대만 따로 보면 82%가 지역인재 선발이고 전국 평균으로 따지면 53%다. 하지만 강원도 소재 대학의 의학계열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22%에 머물고 있다. 지역 학생들을 충분히 더 뽑을 수 있는데도 일부러 안 뽑고 있다는 뜻이다. (2023년 기준)

이에 더해 지나치게 빡빡한 수능 최저기준을 적용하는 것도 문제다. 도내 일부 의대는 타 지역 의대보다 수능 최저기준을 높게 설정해 지역인재 선발 정원을 다 못 채우고, 수도권 출신 학생들이 그 공백을 채우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는 우리 강원도 학생들에 대한 심각한 차별이자, 지역 의료붕괴를 가속화시키는 안타까운 처사이다. 도내 병원에 응급 수술을 할 의사가 부족하다는 뉴스가 심심찮게 들린다. 강원도 유일 어린이병원에서는 의사가 사직한 후 그 후임을 못 찾고 있다. 이처럼 강원도 전역에서 필수의료 붕괴의 조짐이 보이고, 의료붕괴가 다시 지역 소멸의 원인이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데 대학도, 지자체도, 교육 당국도 모두 이 심각한 상황을 방관하고 있다.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바로 도내 의학계열 대학의 지역인재 선발을 확대하는 것이다. 부산대 의대의 경우 지역인재 선발을 80% 수준으로 확대했더니 졸업생의 74.9%가 지역에 남았다고 한다. 전남대(지역인재 선발 72%) 의대 졸업생이 지역에 남는 비율도 60% 이상이다. (2021~2022년 기준) 이에 반해, 현재 강원지역 의학계열 졸업생이 지역에 남는 비율은 15.1%에 불과하다. (2017~2021년 기간)

이처럼 지역인재 선발 확대가 의료공백을 없애고 청년 인재들을 지역에 정주케 할 수 있는 강력한 해결책이라는 통계가 모든 지역에서 확인되고 있다. 이에 도내 대학과 지역사회에 제안한다.

1.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맞추어 도내 대학 의학계열 지역인재 선발을 전국 평균(53%) 이상, 최소 60%로 확대하자.

2, 지역인재 선발시 수능 최저 등급 요건을 현실화하자. (전국 상위 약 10%에 해당하는 3합 6 수준으로 조정 필요)

3. 지역인재 선발 확대 및 지역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대학, 지자체, 시민사회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하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설섹션 목록으로
[사설]경찰서 방문 없이 ...
[사설]동해소방서, 국제...
[사설]가족 간 소통의 새...
[사설] 국민안전은 메르...
[사설]가정폭력 없는 추...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범대위, 동해이씨티 효력 집행 정지 신청 기각 환영 망상1지구, 건실한 개발사업시행자 선정 촉구! (2024-01-16 12:40:41)
(기고)순직의...
(기고)순직의무군...
(기고)봄철 대형...
서민주택금융재단, 정선군유도...
인제군 북면지역사회보장협의...
문막 어르신들을 위한 연이은 ...
한국부동산원 강릉지사, 취약...
평택항만㈜ 이강선 대표이사, ...
평창군·평창군산림조...
평창군 산림과와 평창군산림조합은 6월 25일 평창고...
속초시, 도심지 생활권 일...
홍천군, 어족자원 보존을 ...
삼척시, 초당천 생태하천 ...
강릉남대천 생물다양성 대...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청운1길 29 (구 대동상가 2층 22,24호)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원주: 033-900-5003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