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네트워크신문 : 성 골롬반의원 역사와 봉사자 영원히 기억한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1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9-16 16:53:51
뉴스홈 > 라이프
2021년06월18일 11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성 골롬반의원 역사와 봉사자 영원히 기억한다
성 골롬반의원 봉사 수녀들의 사랑과 헌신 기리는 기념비 오는 25일 제막

성 골롬반의원 수녀들의 사랑과 헌신,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한 성 골롬반의원의 역사와 봉사자를 위한 기념비가 마침내 완성됐다
.

춘천시는 오는 25일 죽림동성당 주차장 입구에서 성 골롬반의원 기념비 제막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95511월 당시 천주교 춘천교구장이었던 구인란 토마스(T. Quinlan) 주교는 주교는 6.25전쟁 이후 폐허속에서 고통받던 시민을 위해 의사 데이빗 수녀와 간호사 필로메나 수녀의 춘천 파견을 요청했다.

이후 작은 임시진료소에서 무료진료를 시작했으며, 환자가 늘자 골롬반수녀회에서 아일랜드, 미국, 뉴질랜드, 호주 등에서 보내온 후원금을 모아 성 골롬반의원을 설립했다.

이후 56년간 51명의 수녀들이 가정방문 진료, 무의촌 진료, 방문 호스피스 등 의료봉사를 펼쳤다.

세상에서 가장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며
, 선교 사명을 다한 골롬반 수녀회는 20111030일 병원 폐쇄를 결정했다.

또한 2013년 성 골롬반의 집 내에 있던 호스피설 시설도 문을 닫았다.

이에 시는 성 골롬반의원을 기억하기 위한 작업을 준비했고, 20216월 기념비가 완성되었다.

제막식은 춘천시장, 춘천시의회 의장, 성 골롬반 외방 선교수녀회, 천주교 춘천교구, 기념비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안효란 문화콘텐츠과장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춘천시민들이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막식을 준비했다앞으로도 약사리 공간에 녹아있는 춘천의 역사와 문화를 콘텐츠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진영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라이프섹션 목록으로
[라이프]정선군, 본인서명...
[만평]지역맞춤형 사회안...
[교육]영월진로체험지원...
[교육]정선군, 진로 진학...
[사회]속초시, 강원도 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정선군, 박경식 단국대 사학과 교수 명예군민증 수여 (2021-06-18 14:39:05)
이전기사 : 춘천시, 2022년 예산안 ‘시민공감 예산’으로 편성 (2021-06-18 10:51:45)
주택용소방시...
주택용소방시설을...
(기고)'우리 모두...
동해발전본부, '사랑의 김치...
에콜리안 정선골프장, 신동읍...
홍천군장애인복지관, 추석 맞...
양양읍 새마을부녀회, 이웃사...
동해시 추석맞이 이웃사랑 나...
성덕동 통장협의회, ...
강릉시 성덕동 통장협의회(협의회장 김채원)는 추석...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노...
해군 1함대, 국제 연안정화...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e-ze...
반곡관설동 자생단체연합회...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청운1길 29 (구 대동상가 2층 22,24호)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