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네트워크신문 : 스킨스쿠버 성지 “강릉해중공원” 바닷속 볼거리 풍성해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2년07월02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18:22:58
뉴스홈 > 라이프 > 생활.문화 > 여행/레져
2021년12월10일 09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스킨스쿠버 성지 “강릉해중공원” 바닷속 볼거리 풍성해져
해중공원 내 경장갑차 등 폐군수품 4종 수중 설치
 
강릉시는 차별화된 해중레저공간 조성을 위해 사근진 인근 해역“강릉 해중공원”내 경장갑차 등 폐군수품 4종을 추가 설치한다.

시는 바다에 대한 관광 트랜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3년부터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육상전망대, 접안시설을 외부에 설치하였고, 수중에 폐선박 2척(800톤급, 2,400톤급), 팔각별강제인공어초 등 다양한 해중경관시설을 경포 인근 사근진 해역에 조성하였다.

해중공원은 113ha규모로 사근진 해안에서 3km가량 떨어진 바닷속에 조성되고 있으며, 연간 2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가 되었다.

이번 설치할 폐군수품은 육군종합군수학교에서 양도받은 경장갑차 등 4종으로 해양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수중설치 전 기름 등 오염물질 제거 및 어초화 작업을 모두 마치고 11일(토) 오전 수중 투하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해중공원 조성 후 강릉을 찾는 스킨스쿠버들이 약 30%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강릉시 스킨스쿠버업체 관계자를 대상으로 이용 준수사항 및 안전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안전관리에도 힘쓸 계획이다.

또한 해중공원 홍보를 위해 내년 해양레포츠 문화축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바닷속 지형 및 생태환경, 수중경관시설 등을 대상으로 수중촬영 공모전을 실시할 계획이며, 시 자체적인 사후관리 방안을 마련하여 동해안 해양레저관광 거점해역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강릉시 관계자는“이번 해중공원 폐군수품 추가 수중설치로 해중공원을 찾는 국내 스킨스쿠버들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며, 지속적인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여 전국 최고의 해양레저관광 랜드마크로 발돋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남준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여행/레져섹션 목록으로
[여행/레져]정선군, 아우라지 ...
[여행/레져]K-FOOD PLAZA, 평...
[여행/레져]여름 사냥, 떠나자...
[여행/레져]인제 대승폭포 절...
[여행/레져]ITX-청춘투어 설악...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강원도, 트립닷컴 선정 ‘최고의 매력적인 여행지’ (2021-12-10 10:35:22)
이전기사 : 강원도,‘2021 강원국제트래블마트(GITM)’개최 (2021-12-01 16:32:23)
(기고)학대의 ...
(기고)학대의 대...
(기고)규제혁신으...
서울 그린라이온스클럽(354-C...
삼척시도계노인복지관, 도계지...
인제군 북면 새마을부녀회, 이...
임계면 주민자치위원회, 6·25...
강원도자영업자총연합회 강릉...
동부지방산림청, ‘탄...
동부지방산림청(청장 심상택)은 “식목일에 조...
지역자율방재단 고성군 자...
평창군, 생활권 가로수 정...
경포동주민자치위원회, 마...
연곡면 주민자치위원회, 연...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청운1길 29 (구 대동상가 2층 22,24호)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원주: 033-900-5003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