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네트워크신문 : (기고)아동학대예방을 위한 부모교육 제도화가 필요하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3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3-05 17:39:48
뉴스홈 > 라이프 > 만평
2020년12월24일 08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아동학대예방을 위한 부모교육 제도화가 필요하다.
변한솔 / 강원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학대현장조사팀 팀장

 
2020년 10월 13일, 민법 제915조 부모 징계권 조항을 삭제하는 민법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 이는 부모의 체벌을 합법화하는 것으로 오인될 여지가 있고 아동학대의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한, ‘자녀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하여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고 법원의 허가를 얻어 감화 또는 교정 기관에 위탁할 수 있다’고 명시된 내용에서 ‘감화 또는 교정기관에 위탁할 수 있다’는 부분이 실제로 거의 활용되지 않아 실효성이 낮다는 법무부의 견해가 있었다. 이로써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한 상황인 만큼 징계권 조항 삭제에 대한 개정에 한 발짝 나아가고 있다.

 하지만 아동학대 현장에서 일하는 상담원들이 부모와 상담 중에 자녀에게 학대하는 이유로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서, 학교 밖 문제를 일으켜서’, ‘나도 그렇게 맞고 자라왔다, 바른길로 인도하기 위해서...’라는 등의 이유로 아동에게 원인을 돌리며 훈육이라는 명목으로 아동학대 행위를 정당화하는 경우가 만연하다. 이로써 아직까지 훈육의 방법이 징계라는 사회적 인식이 자리 잡고 있으며, 사회적 인식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2019년 아동권리보장원에서 발표한 아동학대 주요 통계에 따르면 학대 행위자와 아동과의 관계 중 부모가 약 76%(75.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2020년 7월, 정부가 발표한 [아동·청소년 학대 방지대책(안)] 내용 중에서 2019년 통계 결과, 학대의 약 80%가 가정 내에서 발생하고 주로 부모의 양육 태도 및 방법 부족으로 원인을 제기하고 있다. 그 외에도 재학대율 재학대율: 최근 5년간 학대 사례 중, 당해연도에 다시 발생한 사례 건수/당해연도 학대 건수
은 11%로, 재학대의 약 94%는 부모에 의해 발생한다는 통계 결과를 내놓았다.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는 굿네이버스에서 개발한 아동보호 통합지원 전문서비스를 통해 아동학대의 재학대 발생율 감소와 부모의 양육기술 향상에 힘써 오고 있으나 행위자가 서비스 거부 의사를 피력할 시, 강제적으로 진행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비록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활용할 수도 있으나 본 법이 적용되는 아동학대 사건 외에 경미한 아동학대나 개선할 수 있는 잠재적인 여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례관리를 거부할 시, 마땅히 개입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동보호 통합지원 전문서비스를 정착하기 위해서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노력하고 있으며, 일부 가정에서는 ‘부모 양육기술에 대해 도움이 되었다, 감정을 다스리는 데도 유용하며 자녀의 입장을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 등의 긍정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사례도 있었다. 변화되는 가정의 모습을 보며 부모교육의 제도화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 상기에 언급한 [아동·청소년 학대 방지대책(안)]에서는 부모교육에 대한 강화 전략을 수행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그러나 작은 회기 단위로 민간기관에서 프로그램 형식의 부모교육이 진행될 뿐이며, 그럼에도 다양한 민간기관에서 부모교육에 대한 정보를 찾기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만평섹션 목록으로
[만평]"기타 신고·상담...
[만평]청탁금지법, 일명 ...
[만평]해빙기 안전사고 ...
[만평]역지사지(易地思之...
[만평]사이버계 협박범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기고)“낚시와 낭만이 있는 삼척”건강과 경제의 월척을 낚아올리자! (2021-02-17 16:16:00)
이전기사 : (기고)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하게 사용하기 (2020-12-18 13:45:46)
3․1정신...
3․1정신을 ...
(기고)산불방지, ...
영월 청년협동조합, 코로나19 ...
여량신협, 코로나19 위기 극복...
정선 임계면이장협의회, 코로...
(사)이웃, 화재가구 초교생에 ...
원주시립교향악단, 취약계층을...
횡성숲체원, 청소년 ...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소속기관인 국립횡성숲...
횡성군, 3월부터 공동주택 ...
춘천시, 음식물류 폐기물 1...
동해시, 2021년 환경오염 ...
흥업면 새마을회, 농업용 ...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발한로 191. 2F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