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네트워크신문 : 동해해경, 스크루 부유물 감김 선박 및 요트 잇달아 구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11월2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3:56:25
뉴스홈 > 플러스 > 별난뉴스 > 사건사고
2020년11월16일 15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동해해경, 스크루 부유물 감김 선박 및 요트 잇달아 구조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16 오전 7시경 울릉도 북서방 74km 해상에서 스크루에 줄이 감겨 표류 중이던 어선 A(89, 채낚기)와 선원 8명을 구조하는 등 주말사이 잇따른 스크루 줄 감김 어선과 요트를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오늘 오전
7시경 울릉도 북서방 약 74km 해상에서 8명이 승선한 채낚기 어선이 조업 중 스크루에 줄이 감겨 표류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에 경비 중이던 1500톤급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해 잠사요원들이 입수하여 로프 등 부유물을 제거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 오후 77분경 울릉도 북서방 약 55km 해상에서 7명이 승선한 어선 B(40, 채낚기)14일 오전 1150분경 독도 북동방 약 233km 해상에서 5명이 승선한 C(77, 채낚기)도 스크루에 부유물이 감겨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1500톤급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해 부유물을 제거하고 승선원을 안전하게 구조하였다.

또한
, 지난 15일 오후 67분경 강릉항에서 출항하여 레저활동 중이던 세일링요트(6.1)가 안인 인근 해상에서 바람에 의해 정치망 그물에 걸려 움직일 수가 없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강릉파출소 연안구조정과 민간해양구조선을 현장으로 보내 승선원 6명을 요트에서 민간해양구조선으로 옮겨 태운 후 강릉항으로 먼저 이송 조치하였으며, 요트는 오늘 오전에 민감 잠수사를 동원하여 키에 걸린 그물을 제거하고 강릉항으로 무사히 입항 조치하였다.

이와 함께 지난
15일 오전 7시경 독도 북동방 약 260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1,500톤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이용하여 포항 병원으로 긴급 후송하였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해상 부유물로 인한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항해시 견시를 철저히 해주고, 해상에 표류하게 되면 다른 항행선박과 충돌 등 2차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항해불가 시 즉시 해양경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정민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사건사고]동해해경, 맹방 해...
[사건사고]속초소방서, 교동...
[사건사고]동해시, 가스폭발...
[사건사고]삼척경찰서, 동네...
[사건사고]동해해경청, 밀수&...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삼척국유림관리소, 산지관리법 위반 사범 구속 수사 (2020-11-16 14:09:26)
(기고)“주민...
(기고)“주민밀착...
(기고)11월 11일 ...
포스코건설, 삼척 근덕 지역 ...
일산동 새마을부녀회, 소외계...
LS전선(주) 동해공장, 사랑의 ...
홍천군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황지제일라이온스클럽, 삼수동...
동해시 망상해변 해안...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망상해변 해안사구 생물자원...
한국환경공단, 탄소포인트...
강릉시, 옥천동 오거리 대...
삼척시, 이동식 CCTV 단속...
대화면남녀새마을지도자협...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발한로 191. 2F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