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네트워크신문 : 대화와 소통의 집회·시위문화 정착 기대하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17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9-16 16:53:51
뉴스홈 > 라이프 > 사설
2018년05월02일 10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화와 소통의 집회·시위문화 정착 기대하며
강원 동해경찰서 경비교통과 경비작전계장 박춘재

대한민국 헌법 제
21조에서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고, 집회 및 시위에 관한법률은 집회·시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존재한다.

 
기존 경찰청에서는 집회시위에 대하여준법보호·불법예방이라는 패러다임으로 불법행위에 대하여는 예방적·선제적 대응에 중점을 두었다.

 
그러나, 탄핵 집회시 국민들이 보여준 성숙한 준법 의식과 최근 5년간 집회 개최건수와 참가인원은 이슈에 따라 다소 차이를 보였으나, 전체적으로 불법폭력시위 개최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것은 준법집회시위에 대한 국민들의 의지가 높을 뿐만 아니라, 평화적 집회시위 문화가 전반적으로 정착되고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 할 것이다.

 
이에 따라, 경찰청에서도 최근 판례경향과 집회문화 등을 적극 반영하여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보장 및 대응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였다.

 
집회시위는 더 이상 관리·통제의 대상이 아니라 헌법에 기초한 기본적 인권의 보장과 실현이라는 관점에서 집회시위 참가자들의 요구를 평화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 보장하는 방향으로 변화되었다.

 
집회시위는 다수 단체·인원 참가에 따른 다소의 혼란 가능성이 있음을 인정하여 사소한 절차적 하자나 일탈에 대해서는 주최 측 책임 하에 질서유지·안전 확보토록 한 것이다.

 
경찰의 집회시위 패러다임의 전환이 집회시위 현장에서 공공의 안녕질서와 집회시위 자유, 양자를 조화시키고 더 이상 대립과 갈등이 아닌 대화와 소통의 집회·시위문화 정착되길 기대 해 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국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설섹션 목록으로
[사설]대화와 소통의 집...
[사설]가정폭력 없는 추...
[사설]보이스피싱 범죄, ...
[사설](기고) 가을의 순...
[사설]동해소방서, 국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보이스피싱 범죄, 더 이상의 피해는 막아야한다. (2018-09-17 11:12:40)
이전기사 : 가정폭력 없는 추석연휴 만들자 (2017-09-25 09:44:53)
주택용소방시...
주택용소방시설을...
(기고)'우리 모두...
동해발전본부, '사랑의 김치...
에콜리안 정선골프장, 신동읍...
홍천군장애인복지관, 추석 맞...
양양읍 새마을부녀회, 이웃사...
동해시 추석맞이 이웃사랑 나...
성덕동 통장협의회, ...
강릉시 성덕동 통장협의회(협의회장 김채원)는 추석...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노...
해군 1함대, 국제 연안정화...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 e-ze...
반곡관설동 자생단체연합회...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 보호정책

제 호: 강원네트워크(network)
주소: 강원도 동해시 청운1길 29 (구 대동상가 2층 22,24호)  
인터넷신문: 강원 아 00131 [등록일: 2012. 6. 26] | 일반주간신문: 강원 다 01197 [등록일: 2012. 6. 26]
편집.발행인: 최인헌 | 대표번호: 033-1800-5063 | 팩스번호: 033-521-3051  
동해: 033-521-3050 | 강릉: 033-641-5760 | 삼척: 033-575-3050 | 대표메일: gwnetwork@daum.net

Copyright(c) 주식회사 강원네트워크 All rights Reserved.